실치회는 3월에서 5월 중순까지만 먹을 수 있는 계절식품. 이 기간이 지나면 먹고 싶어도 먹을 수가없다.
5월 중순이후에 생산되는 실치는 뼈가 굵어지고 억세져 회로 먹기가 어렵기 때문이다. 실치는 몸체가 워낙 가늘고 작아 잡히자 마자 죽기 때문에 어장이 가까운 장고항에서만 먹을 수 있고, 이 때문에 실치회가 장고항의 특미식품이 된 것이다.
실치회는 싱싱한 실치와 신선한 야채를 듬뿍 넣어 봄향기를 물씬 풍기는 상큼한 음식이다.

 
   
주로 추석전에 앞바다에서 잡히기 시작하며 보통 12월 중순 정도까지 싱싱한 대하를 맛볼 수 있다.
매년 가을이면 백사장에서 자연산 대하 축제가 열려 인기가 높다. 살아있는 대하는 껍질을 벗긴 몸통만 날것으로
초장에 찍어 먹기도 하고, 남긴 머리와 꼬리 등은 버리지 않고 모았다가 다른 새우와 함께 소금과 구워먹으면 된다.
- 시기 : 4, 5월/9~12월
 
 
   
 

다른지역 꽃게보다 껍질이 두껍고 연푸른색을 띠며 맛도 뚜렷이 구별된다. 꽃게탕은 얼큰하면서도 시원한 국물맛에 사시사철 식도락가들의 발길이 끊이지 않는다. 그리고, 속이 꽉찬 꽃게를 증기로 쪄서 먹는 찜은 고소하면서도 입세서 살살 녹는 맛에 어린이들이 매우 좋아한다. 게장은 짜지않고 맛있기로 유명하며 방송에도 자주 소개되어 안면도를 찾는분들은 한번쯤 맛보고 돌아가기도 한다.

 
   

표준말로는 [조피볼락]이며 이곳에서 잡히는 우럭은 살결이 담홍색이며 육질이 좋아 미식가들이 즐겨 찾습니다.
어느 음식점에서나 우럭회를 뜨고 남은 머리, 내장 등은 매운탕을 끊여주는데 특히 봄철 우럭은 기름기가 졸졸 흘러
술 마신 다음 속풀이 해장 음식으로도 인기입니다.

 
 
   
  '봄 조개, 가을 낙지’ 라는 말이 있다. 말그대로 조개는 봄에, 낙지는 가을에 맛이 최고라는 말이다. 조개는 보통 탕으로 먹거나 칼국수·스파게티 등에 넣어 감칠맛을 돋우는 재료로도 사용되곤 하지만 바닷가에서 싱싱한 조개를 구워먹는 것도 별미 중의 별미이다.